728x90
반응형


붉은 노을 



붉은 울음을 토해내며

또 하루가 저물고


그 저문 시간들 위로

윤이나는 세월의 무늬


그 뒤안길로 쌓여가는 

등 시린 외로움


때로는 보내는 것이 

맞이하는 것보다

이다지도 어려운 일인가


우울과 슬픔이 다르듯

살아가는 거랑 살아내는 거랑

이렇게 다른 건가





그 시절의 강가를 걸을 때면

지금도 나는 마음 풀 뜨는

강물에 눈이 시려온다


부서진 꿈들 시간의 무늬

나 잠시 빈집을 감도는 

적막에 몸을 주네


얼어붙은 호수는 아무것도 

비추지 않는다


네 이름을 부르는 일이 그러한가

어제를 동여맨 편지

얼굴을 가리고 박혀있다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


당신을 부르는 내 목소리

키 큰 미루나무 사이로

잎잎이 춤을 춘다




728x90
반응형
  1. Favicon of https://blognomad.tistory.com BlogIcon blognomad 2020.12.28 19:25 신고

    이것첨...복잡하네요.
    정책은 어디를 봐야 하나요?
    어쨌든 참 간단하지가 않군요.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s://blognomad.tistory.com BlogIcon blognomad 2020.12.28 19:27 신고

    한번 찾아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3. 백설부님 잔잔한 글귀보며 하루를 마무리합니다
    감사합니다^^

  4. Favicon of https://propteng.tistory.com BlogIcon 프롭텡_프롭테크 2021.01.20 15:49 신고

    잘 읽었습니다 :)

12345678···45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