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하루는 빠르게 지나간다

 

 

하루가 가니
일주일이 가고
 
한 달이 가니
일 년이 간다
 
한 계절이 끝을 치다르니
또 다른 계절이
시작을 준비한다
 
인생은 다람쥐 쳇바퀴
도는 거 무상하다 하면
그렇다 하고
 
유상하다 하면
또 그렇다 하리
 
내일의 태양이 떠오를 땐
오늘보다는 좀 더 여유롭고
넉넉한 사람이고 싶다


햇살이 너무나 고운
겨울 아침에 생각합니다
 
이해하자고 하면
이해 못할 것도 없고
 
봐주자고 하면
못 봐줄 것도 없다고
 
시니컬한 야유를 퍼붓는
리스트를  들으며
잠시 나를 내려놓습니다
 
가끔은 변덕스럽고
가끔은 괴팍하기도 하고
가끔은 지독하게 고집스러운
남루한 사람이지만
 
자신을 돌아볼 줄도 아는
자신을 질타할 줄도 아는
사람이니 얼마나 다행스러운가

시월의 마지막 즈음이면
생각나는 친구가 있다
 
짝사랑의 열병을
심하게 앓더니
 
어느 날 라이브 카페에서
시월의 마지막 밤에
마지막으로 보자고 해놓고는
바람을 맞힌 친구
 
몇십 년도 지난 지금도
왜 안 나왔을까
 
마지막이 이렇게 영원히
기억되길 바래서일까
 
그 친구도 생각하겠지
그 시절 그 약속을
 
그러고 보니 세월이
속절없이도 많이 흘렀구나
 
그 친구도 어디선가
평범한 삶을 살아가겠지

 

바람이 불면 바람으로
이야기합니다
 
떨어져 바닥에 뒹구는
처량한 신세가 될지라도
 
자연이 주는 섭리대로
순응하는 법부터 터득합니다
 
햇살이 따가워도 햇살로
이야기합니다
 
가슴이 빨갛게 다 타도록
뜨겁게 포옹합니다
 
남들이 보든 안보든
가야 할 길을 조용히 준비하면서
 
소란스럽지 않게
자기 몫을 다합니다
 
마지막까지 아름다운 이유를 만듭니다
우리 인생도 그럴 수가 있을까요

내가 있어야 할 곳은
어디인가
 
라면을 어떤 숙명처럼
먹어대며 생각했다
 
며칠 동안 안 보이던
하늘이 보이고
구름이 보이고
 
환한 햇살도 눈부시고
바람이 느껴진다
 
숨을 쉬지 않고는
느낄 수 없는 것들이란
 
지극히 평범한 진리에
감사할 뿐이다
 
황금들판을 달리고 있을
그이가 문득 보고 싶다
 
매일 보건만
늘 곁에 있건만.

 

728x90
반응형
  1. 잘보고 가요

1···323334353637383940···456

+ Recent posts